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질간질~ 무좀



발가락 사이가 하얗게 변하더니 껍질이 벗겨진다. 시간이 지날수록 가려움증이 심해진다. 깨끗이 씻어도 냄새가 난다. 무좀 때문이다.

맨발로 신발 신지 마세요, 깨끗이 씻고 잘 말리는 건 기본이죠



떨어진 각질이 옮겨



덥고 습한 여름에는 진균(곰팡이)이 번식하기 쉽다. 특히 높은 습도는 피부의 자연 방어막을 약화시켜 진균의 감염을 더욱 쉽게 만든다. 여름에 무좀 환자가 늘어나는 이유다. 무좀 환자와 피부를 접촉하거나 환자에게서 떨어진 각질에 의해 옮겨지기도 한다. 여름철 맨발로 다니는 습관도 무좀을 일으킬 수 있다.



피부과 전문의 최광호 원장(초이스피부과)은 “수영장·해변·워터파크 등을 맨발로 다니면 바닥에 묻어 있는 각질과 무좀균에 의해 감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맨발로 샌들이나 운동화를 신는 것도 발이 직접 외부에 노출돼 2차 감염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장마철 젖은 신발을 제대로 말리지 않고 신는 것 또한 무좀의 원인이 된다.



손·엉덩이·가슴도 주의해야



무좀은 주로 발가락 사이에서 생긴다. 그중 네 번째와 다섯 번째 발가락 사이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빨간 발진 같은 것이 나타나 물집이 생기는 ‘작은 물집형’은 가장 흔한 유형이다. 가려움이 심하며 계절에 따라 나타났다 사라졌다를 반복한다. 백선균이 발톱 속으로 들어가 번식하기도 하는데, 희고 탁해진 발톱이 점차 두꺼워져 결국 고목처럼 부서진다. 무좀의 절반 이상이 발무좀이긴 하지만 손목·손발톱·사타구니·엉덩이·앞가슴등에도 생긴다.



초기에 방치하면 발등 발톱까지 번져



무좀을 일으키는 진균은 피부사상균·칸디나 균·효모균 등 다양하다. 균의 형태와 증상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다르지만 대부분 항진균제를 복용하면서 항진균제 연고나 로션을 1일 2회 발라주면 된다. 항진균제 연고는 무좀균이 다양한만큼 광범위 항진균 치료제가 효과적이다. 증세가 가볍다면 항균 비누와 물로 깨끗이 씻은 다음 물기를 없앤 후 연고를 3~4주 꾸준히 발라 주면 완치될 수 있다.



그러나 진물이 나올 정도로 심각하다면 먹는 약을 3개월가량 복용해야 한다. 간지럼이 덜하다고 치료를 멈추면 진균이 피부 속에 남아있어 재발 우려가 높다. 최 원장은 “초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증상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 무좀균이 발등이나 발톱에까지 침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발톱 무좀은 손톱과 발톱의 색이 변하며 광택을 잃거나 딱딱해지고 울퉁불퉁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연고나 로션만으로는 치료가 어려우므로 항진균제를 복용해야 한다.



< 송정 기자 >

[사진제공=바이엘 헬스케어]



피서지별 무좀 감염 예방법



해변가

발이 드러나는 샌들이나 맨발보다는 아쿠아 슈즈처럼 앞뒤가 막혔지만 통풍이 잘 되고 물빠짐이 좋은 신발이 적합하다. 해변에서 나온 후 발을 5분 정도 물에 담갔다가 씻으면 소금기가 없어진다.

 

워터파크

공용 샤워실·탈의실은 습도가 높고 따뜻해 무좀균이 쉽게 번식한다. 불특정 다수의 사람이 맨발로 다녀 무좀이 옮을 가능성도 크다. 공동 수건과 슬리퍼 사용을 자제하고 개인 신발을 챙긴다. 깔개나 발수건 등을 밟지 않고 샤워 후에는 발가락 사이사이를 완전히 건조시킨다.

 

산·휴양림

등산화나 운동화, 두꺼운 양말 등은 통풍이 잘안돼 무좀균이 번식하기 좋다. 하루 1회 이상 신발과 양말을 벗어 땀을 말리고 땀 흡수가 잘되는 면소재의 양말을 여러 켤레 준비해 수시로 갈아 신도록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