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진흙탕 개싸움’에 반환점 ‘이명박호’ 물 샌다

한나라당 전당대회(14일)를 앞둔 여권의 이전투구(泥田鬪狗)는 ‘권력투쟁’이라고 부르기엔 너무 유치하고 치졸한 수준이다. 당사자들이 주요 정치인이어서 한국 정치의 수준이 같이 추락하는 것 같다. 논리도, 근거도, 품위도 없다. 오직 눈앞의 경선에서 표를 얻으려는 얄팍한 포퓰리즘 잔꾀만 판친다. 이러고도 국정을 책임진 여당이요, 집권세력이라 할 수 있는지 얼굴이 화끈거릴 지경이다. 당의 대의원들은 국민을 대신해서 자질이 부족한 후보에게 엄격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



가장 큰 문제는 증거 없이 함부로 입을 열어 국민을 혼란스럽게 한다는 것이다. 정두언 의원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선진국민연대의 (국정 농단) 문제는 KB금융지주(인사 개입 의혹)건 곱하기 100건은 더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선 경쟁자 중 한 사람인 김대식 후보와 박영준 총리실 국무차장 등 선진국민연대를 주도한 인사들을 공격한 것이다. 그는 김 후보와 호남표를 다투고 있다. 정 의원은 이명박 시장의 정무부시장 출신으로 경선·대선·인수위에서 핵심 역할을 했다. 그런 그가 아무런 증거를 제시하지 않고 정권에 칼을 던지고 있다. ‘100건’이면 정권이 크게 흔들릴 일이다.



당권에 도전한 이성헌 의원은 총리실 김유환 정무실장이 영포목우회의 인사 개입 관련 자료를 야당에 제보했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했다. 김 실장은 정두언 의원과 가까운 인사로 알려져 있다. 이 의원은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만 할 뿐 아무런 증거를 내놓지 않았다. 이 의원은 친박계 핵심이어서 친박계가 친이계의 권력 암투를 부채질하는 것이라는 논란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정·이 의원 사건과 별도로 정권은 영포목우회와 선진국민연대, 이영호·정인철 청와대 비서관 그리고 소위 ‘메리어트 모임’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 사조직의 실체와 부당한 인사 개입 여부를 밝히고 위법혐의가 있으면 의법 처리해야 한다. ‘이명박호’가 겨우 반환점을 도는데 벌써부터 배에 물이 새고 이탈자가 생기고 있다. 일부의 권력 놀음에 국민이 국정을 걱정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