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직윤리관실 비선 보고 논란 당사자

이영호(사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이 불거진 이후에도 침묵을 지켰다. 조그만 구설에만 휘말려도 곧바로 사의를 밝혔던 청와대 비서관들과는 다른 처신을 한 것이다. 이 때문에 “실세 비서관은 다르다”는 얘기도 나왔다. 그런 소리를 듣던 이 비서관이 사퇴하겠다고 한 건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교통정리를 했기 때문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말한다. 이 대통령은 9일 참모들에게 민간인 사찰과 친이계 내부의 권력투쟁과 관련해 “문제가 있는 부분이 있다면 해결하고 처리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퇴 밝힌 이영호 비서관은
본인은 혐의 부인 … MB가 교통정리

이 비서관의 자리는 노사문제를 담당하는 곳이다. 그런 직책에 있던 그를 둘러싸고 여권에선 감찰업무를 총괄한다는 소문이 오래전부터 돌았다. 지난해 10월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이 비서관에 대해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올렸을 정도다.



이 비서관이 이런 의혹을 받은 것은 이 대통령의 TK(대구·경북) 인맥 중 핵심 인사들과 가깝기 때문이다. 특히 그는 박영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이 지난 대선 때 주도해 만들었던 전국조직 ‘선진국민연대’ 출신 인사들과 가깝다고 한다. 선진국민연대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요직은 모두 선진국민연대 출신이 차지한다”는 등의 얘기를 들었다.



그런 선진국민연대의 인맥을 등에 업고 민간인 불법 사찰 혐의를 받고 있는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을 직접 관리해 왔다는 게 이 비서관이 받고 있는 의혹이다. 이 비서관은 이런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그와 가까운 청와대 관계자는 “이 비서관은 공직윤리비서관실로부터 비선으로 보고를 받아왔다는 점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그가 사의를 밝힌 건 순전히 도의적 책임 때문”이라고 말했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