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간인 사찰’ 이인규, 증거 인멸 의혹

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있는 서울 창성동 정부중앙청사 별관. [연합뉴스]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11일 총리실 직원 A씨가 사찰 과정에 관여한 단서를 잡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압수수색 대비 문서 빼돌린 정황
검찰, 사찰 개입 1명 더 포착

이에 따라 수사 대상자는 당초 총리실에서 수사 의뢰한 이인규 전 공직윤리지원관 등 4명에 A씨를 더해 5명으로 늘어났다. 수사팀은 A씨의 집을 압수수색해 사찰 결과가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 입증할 자료를 찾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은 또 이 전 지원관 등이 압수수색에 대비해 중요 서류·문서를 사무실 밖으로 빼돌린 정황을 확보했다. 이들이 미리 짜고 조직적으로 증거를 없애거나 숨기려 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수사팀은 이날 김종익 전 NS한마음 대표를 조사할 당시 경찰 책임자였던 전 서울동작경찰서장 임모(58)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임씨를 상대로 2008년 11월 지원관실의 내사 자료를 넘겨받아 김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외압이 있었는지 등을 물었다. 수사팀은 이번 주 초 이 전 지원관 등 5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차례로 소환해 의혹의 실체를 본격적으로 규명할 계획이다.



이철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