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제타호, 소행성 근접사진 보내와

로제타호가 찍어 지구에 전송해온 소행성 루테시아의 모습. [AFP=연합뉴스]
유럽우주국(ESA)의 혜성탐사선 로제타호가 지구로부터 약 4억5400만㎞ 떨어진 소행성 루테시아의 최근접 사진을 지구로 전송해왔다고 영국 BBC방송이 11일 보도했다. ESA는 10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로제타가 이날 밤 루테시아에 3162㎞ 지점까지 다가가 촬영한 약 400여 장의 사진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직경이 13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루테시아는 현재 위성으로 관측된 소행성 중 가장 크다. 150년 전에 발견됐지만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 제대로 된 연구를 할 수 없었다. 로제타가 보내온 사진은 지금까지 촬영된 것 중 가장 크고 뚜렷해 소행성 연구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로제타는 45억년 전 태양계 형성 초기의 비밀을 밝혀내기 위해 2004년 발사됐 다.



이승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