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상구 폐쇄 신고하면 5만원 포상

서상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예방과장은 11일 “호텔·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의 비상구가 폐쇄된 것을 신고하면 5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비파라치(비상구+파파라치)’ 제도를 15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포상금은 1인당 월간 30만원, 연간 300만원 이하로 제한된다. 그러나 가명·익명으로 신고한 경우나 이미 적발된 것에 대해서는 지급하지 않는다. 소방재난본부와 소방서 홈페이지의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센터’를 클릭해 온라인으로 신고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