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시내버스 19개 노선 바뀐다

서울 시내버스 19개 노선이 다음 달 21일부터 신설·폐지되거나 바뀐다. 정화섭 서울시 버스정책담당관은 11일 “승객이 몰려 혼잡한 구간에는 새 노선을 만들고 비효율적인 구간은 없애는 등 버스 노선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내달 21일부터 신설·통합·변경

조정안에 따르면 승객이 많은 송파구 마천동, 양천구 신정동, 강동구 고덕동에 653번, 3318번, 333번 노선을 신설한다. 2219번(중랑구 면목동~동대문구 신설동)과 1213번(국민대~청량리)은 통합해 일부 차량을 승객이 많은 271번(중랑구 면목동~마포구 상암동)에 투입한다.



2012A번(중랑구 신내동~중랑구 신내동)과 2012B번(중랑구 신내동~중랑구 신내동)은 단축해 각각 신내동~왕십리~동대문 역사공원, 신내동~청량리~경동시장 구간을 왕복 운행한다. 승객 수가 적은 7724번(은평구 진관차고지~진관사)은 없어지고 9409번(용인 죽전~한남동)은 남산 소월길을 거쳐 광화문까지 연장 운행한다. 서대문구 홍연2교~영등포구청~영등포역 구간을 운행하던 7612번은 영등포구청까지만 다닌다.



자세한 노선 변경 정보는 서울시 버스노선 안내페이지(bus.seoul.go.kr)나 120 다산콜센터(☎120), 버스조합 노선안내센터(☎414-5005)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