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근로자 셋 중 한 명이 일용직

우리나라 근로자 3명 가운데 1명은 아르바이트나 ‘하루벌이’로 생활하는 일용근로소득자(daily worker)로 나타났다. 특히 30세 미만의 경우 10명 가운데 4명은 일용근로소득자였다. 이들의 평균소득은 상용근로자의 5분의 1도 채 안 돼 청년층의 불안한 고용실태를 드러냈다.



연 소득 590만원 … 상용직의 4분의 1도 안 돼

11일 국세청에 따르면 2008년 ‘근로소득 연말정산자(상용근로소득자) 급여구성’과 ‘일용근로소득 지급명세서 제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상용근로소득자는 1404만5580명이었다. 일용근로소득자는 738만691명(외국인 29만2086명 포함)으로 전체 근로자 가운데 34.5% 를 차지했다.



일용근로소득자는 근로를 제공한 날이나 시간에 따라 급여를 지급받는 사람으로 3개월(건설공사의 경우 1년) 이상 계속 고용되지 않은 사람을 일컫는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의 경우 전체 근로자 가운데 일용근로소득자의 비율이 44.4%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세 미만 39.2%, 50대 37.8%, 40대 32.7%, 30대 23.4% 순이었다.



일용근로소득자의 연 평균소득은 590만원으로 상용근로소득자 평균소득 2580만원의 23%에 그쳤다. 일용근로소득자의 연령대별 평균 소득은 30세 미만이 290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이는 같은 또래 상용근로소득자 평균소득(1490만원)의 5분의 1도 안 되는 수준(19%)이었다. 30대 일용근로소득자의 평균소득은 650만원으로, 같은 연령대의 상용근로소득자 (2700만원)의 24%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