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포목우회 1997년 명단 나와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영포목우회(이하 목우회)의 1997년 회원수첩을 조선일보가 10일 공개했다. 영일·포항 출신 5급 이상 공무원들의 모임인 목우회를 두고 야당에선 "민간인 사찰의혹을 받고 있는 이인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과 실세들의 연결고리"라고 공세를 펴고 있다.



이 수첩은 창립 12년째였던 1997년 4월 만들어진 것으로, 정회원 60명·준회원 20명·명예회원 24명·고문 17명 등 총 121명의 사진과 인적사항이 담겨있다. 영일·포항 출신 기업인과 정치인을 고문으로 넣었다. 고문명단에는 이명박 대통령과 이상득 의원, 허화평 전 의원, 김창성 (주) 전방 명예회장, 박경석 전 의원, 최상엽 전 법무장관 등의 이름이 올라있다. 유년시절을 포항에서 보낸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도 명예회원으로 나온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당시 한국갤럽 회장)과 박영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당시 이상득 의원 보좌관), 이인규 윤리지원관, 이영호 청와대 비서관 등은 회원 명부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 이명박 대통령과 이상득 의원은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 3~4차례 정도 모임에 나온 적이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목우회 회원수첩은 1997년 당시의 것이 처음이자 마지막인 것으로 알려졌다. 1985년 만들어진 목우회는 이석수 전 경북 정무부시자가 초대 회장, 박명재 전 행정자치부 장관이 초대 총무를 지냈으며 1997년에는 최주형 극동엔지니어링 회장이 초대회장, 박명재 전 장관이 부회장, 박승호 현 포항시장이 총무를 맡았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