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지사 관사 71년 만에 개방

9일 청주 시민들이 71년 만에 개방된 청주시 수동의 충북도지사 관사를 둘러보고 있다. 관사는 일제시대인 1939년 완공됐으며, 69년에 신관이 추가로 지어졌다. 충북도청에서 500m 거리에 있다. [충청북도 제공]
9일 오전 11시 충북 청주시 상당구 수동 충북지사 관사. 한 중년 부부가 정문에서 50m를 걸어 올라간다. “공원보다 낫다. 아침저녁으로 산책하기 안성맞춤”이라며 감탄했다. 잠시 뒤 근처에 사는 20여 명의 노인이 올라왔다. 김형근(86) 할아버지는 “내가 열다섯 살 때 관사를 짓는 걸 봤는데 이제야 들어와 본다”며 “도지사가 잘한 일”이라고 했다.



넓이 9512㎡ 공원 같은 조경 … 주민 위한 공연·전시장 활용

충북지사 관사가 71년 만에 문을 활짝 열었다. 이시종 지사가 취임 직후 “도지사 관사의 역사성과 상징성 등을 고려해 도민에게 개방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청주시 운천동의 빌라에 전세로 살고 있다.



관사는 두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단층인 구 관사는 일제강점기인 1939년 도청에서 500m 떨어진 곳에 부지 9512㎡, 연면적 407㎡ 규모로 지어졌다. 건물이 낡자 69년 동쪽에 신관을 지었다. 새 관사가 완공된 뒤 구 관사는 주로 연회장으로 이용됐으며 2007년 문화재청은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구 관사에는 침실 1개, 회의·만찬 겸용의 거실, 화장실, 주방 등이 있다. 땅에 지지대를 세운 뒤 바닥에서 50㎝가량 떨어져 건물을 지어 한눈에도 일본건축 양식임을 알 수 있다. 민선 4기 정우택 지사 때까지 외국 손님을 맞이하거나 시장·군수와 회의를 할 때, 만찬 행사를 할 때 사용했다. 대통령이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충북에 내려오면 도지사 부인이 대통령 부인을 이곳으로 초청, 저녁식사를 대접하곤 했다.



장권 충청북도 재산관리팀장은 “다음 달 초 관사에서 미니 공연, 미술·조소 전시회 등의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유치원생들의 소풍 장소 등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