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드컵] 조직력 사상 최강 무적함대 따로 놀던 선수들 ‘한번 해보자’

자국 팬들은 내용보다 성적을 바란다. 그러나 세계 축구팬들은 결과보다 재미를 찾는다. 브라질 축구가 전세계적으로 인기가 높은 이유다.



공수 조화 사상 최강 오렌지 ‘우리에게 두려운 상대는 없다’

스페인과 네덜란드도 인기는 브라질에 못지 않았다. 수십 년간 화려한 스타일로 세계 축구 팬들을 매료시켰다. 하지만 성적은 인기만 못했다. 이제 그 두 팀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우승을 노린다. 세계인의 시선이 12일 오전 3시30분(한국시간) 월드컵 결승전이 열리는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사커시티 경기장으로 쏠리는 이유다.



◆사상 최강 ‘무적함대’=스페인이 잉글랜드·이탈리아·독일과 함께 유럽의 4대 빅리그 체제를 유지한 건 오래전 일이다. 하지만 나머지 세 나라는 월드컵 우승을 경험했지만 유독 스페인은 큰 무대에 약했다. 대회 때마다 사분오열 갈라지는 팀 정신이 문제였다.



이제는 달라졌다. 선수들 사이에서 ‘아버지’라 불리는 덕장 비센테 델보스케 감독이 팀을 하나로 모았다. 유로 2008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큰 대회에서 부진했던 징크스도 날려버렸다. 스페인에서 정치·경제적으로 비주류에 속한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대표팀의 주류를 형성하면서 자국 팬들도 하나가 됐다. 대표팀 경기라면 쳐다보지도 않던 카탈루냐 지역의 바르셀로나 팬들이 동참했다.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없었던 거리응원이 시작됐다. 스페인 대표팀은 마침내 전국구 팀이 됐다.



◆‘토털사커’의 원조를 넘어=전 네덜란드 대표 클라렌스 세도르프는 대회 개막 전 “아름다운 축구만으로는 월드컵에서 우승할 수 없다”며 걱정했다. 1970년대 토털사커의 원조 격인 크루이프와 네스켄스, 80년대 ‘오렌지 삼총사’ 판바스턴, 굴리트, 레이카르트, 90년대 베르캄프, 세도르프, 다비즈 등 한 시대를 대표한 화려한 멤버들도 월드컵 우승 문턱에서 번번이 쓴맛을 봤다. 74·78년 두 대회 연속 준우승, 98년 4강 탈락 등 뒷심이 부족했다.



우물처럼 샘솟는 네덜란드 축구의 인재풀은 지금도 두텁다. 아르연 로번(바이에른 뮌헨), 베슬러이 스네이더르(인터밀란), 로빈 판페르시(아스널) 등은 선배들에 비해 아직 명성은 덜 쌓였지만 공수의 조화를 이룬 ‘이기는 축구’를 안다. ‘아름다운 축구’는 퇴색했으나 네덜란드 축구의 중흥기는 이들에 의해 활짝 열렸다. 판페르시는 “결정적인 순간에 우승을 놓친 예전의 징크스는 잊고 싶다. 우리는 스페인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사상 첫 우승을 향해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요하네스버그=장치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