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리실 사상 첫 압수수색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9일 국무총리실 소속 공직윤리지원관실을 압수수색했다. 총리실이 수사기관에 의해 압수수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지난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5만 달러 뇌물수수 수사 때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민간인 불법 사찰’수사

수사팀은 이날 서울 창성동 정부 중앙청사 별관에 있었던 이인규 전 공직윤리지원관 등의 사무실에서 문서와 컴퓨터를 확보했다. 수사팀이 가져간 자료엔 일지·보고자료·회의기록 등이 포함됐다.



이철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