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에게 누 되면 선진연대 관련 조직 얼마든지 해체할 것”

2007년 대선 때 박영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과 함께 선진국민연대를 만들었던 김대식(사진)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9일 “(선진국민연대 관련 조직이) 대통령에게 누가 된다면 얼마든지 해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전당대회(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 전 처장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성공한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자발적으로 (조직을) 해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대식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

선진국민연대 출신 인사들이 금융계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그는 “회원들이 들으면 참 서운해할 것”이라며 “우린 자기 자리에서 역할을 했을 뿐이며, 어느 누가 파문을 일으킨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선진국민연대가 2008년 10월 공식 해체된 이후에도 계속 활동하고 있지 않나.



“우리가 원하는 대통령을 만들었기 때문에 (선진국민연대) 조직은 발전적인 해체를 했다. 하지만 (회원들이) 친목단체라도 있어야 한다고 해서 ‘동행대한민국’이 만들어졌다. 나와 박영준 국무차장은 공직에 있었기 때문에 그 모임 창설에 손을 대지 않았다. ‘동행대한민국’은 친목을 도모하는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선진국민연대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해 역시 전당대회에 출마한 정두언 의원 측과 갈등이 있다는 얘기가 있는데.



“정 의원이 이런저런 얘기를 했다는 걸 들어본 적은 없다.”



-정 의원이 청와대 고위 관계자 등을 통해 김 전 처장의 당 지도부 도전을 만류했다는 얘기도 있다.



“김대식을 주저앉히기 위해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등의 온갖 소문이 있는데 그런 일은 없다. 내가 당사자 아닌가.”



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