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 View 파워스타일] 파워스타일 인터파크 INT 사장

국내 최초의 인터넷 쇼핑몰 인터파크. 1996년 6월 문을 열 당시는 인터넷이 보편화되지 않은 데다 온라인으로 물건을 산다는 개념조차 낯설었다. 14년이 지난 올해,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은 20조원대로 성장했다. 인터파크의 등장이 국내 전자상거래 역사의 시작인 셈이다. 그 개척자 중 한 명이 이상규(42) 인터파크INT 사장이다. 인터파크는 ㈜데이콤의 사내 벤처로 출발했다.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데이콤에 입사한 5년차 대리였던 그는 97년 인터파크에 합류했다. 전략기획실장, 사업총괄이사, 부사장을 거치면서 인터넷 서점, 여행 예약, 티켓 예매 서비스를 국내 처음으로 도입했다. 2005년 대표이사로 승진해 도서, 쇼핑, 엔터테인먼트&티켓, 여행 4개 부문을 총괄한다. 올 초 전자책(e북) 서비스인 ‘비스킷’을 출시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국내 출판 유통시장의 10%를 점유하고 있는 인터파크의 노하우를 살려 새로운 방식의 책 읽기를 확산시키겠다는 의지다.



경조사 빼곤 늘 … 청바지맨 이상규





티셔츠와 청바지



그의 옷차림은 소박하다. 거의 매일, 청바지 차림으로 출근한다. 한 8년쯤 됐다. ①여름엔 피케 셔츠를, 겨울엔 긴팔 남방셔츠에 스웨터를 걸친다. 외부 비즈니스 미팅이 많지 않고, 대부분의 시간을 사무실에서 보내면서 생긴 습관이다. 처음엔 공식 행사가 있을 때 정장을 꺼내 입기도 했다. 그것마저 한두 번 거르다 보니 ‘뻔뻔스러워져서’ 이젠 결혼식과 문상을 제외하곤 청바지를 고수한다. 티셔츠는 화려한 색, 스트라이프 무늬를 좋아한다. 자라·빈폴·폴로 등 여러 브랜드를 두루 입는다. ②청바지는 캘빈 클라인을 애용한다. 옷을 비롯해 필요한 물건은 직접 온라인으로 산다. 자사와 경쟁사 사이트를 돌면서 비교해 보고, 불편한 점이나 개선점을 찾는다.



파마 머리



5~6년 전, 머리를 기르고 굵은 웨이브를 넣어 파마를 했다. 희끗희끗해진 머리색과 어울려 분위기가 근사하다. 파마 머리는 ‘의도’를 갖고 했다. 조직 분위기를 창의적이고 자유분방하게 만들고 싶었다. 귀걸이를 할까, 아니면 머리를 기를까, 고민하다가 6개월간 머리를 기르고 파마를 했다. 직급제를 없애고 호칭을 OO님으로 통일했다. 구성원 간 수평적인 의사소통이 활발해졌다는 평가다.



열혈 운동파



4년 전 ③스쿠버 다이빙에 입문했다. “바닷속은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라는 친구의 말이 그의 도전정신을 자극했다. 일년에 한 번, 필리핀에 가서 다이빙을 한다. “숨소리만 들리는 적막한 바닷속에서 형형색색의 물고기와 산호초와 놀다 보면, 일하면서 받은 스트레스가 싹 사라진다.” 골프도 즐긴다. 지난 5월에는 78타를 쳐서 함께 라운드한 동료들로부터 ‘싱글패’를 받았다. 입문 10년 만이다.



글=박현영 기자

사진=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