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수능, 원서접수 후 응시영역·과목 바꿀 수 있어

올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는 응시원서를 접수한 뒤라도 지정된 기간 내에는 시험영역과 과목을 바꿀 수 있다. 수능은 11월 18일 치러지며 시험 문항의 70%가 EBS 교재 내용과 연계돼 출제된다.



원서, 온라인 작성  출력해 제출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4일 이 같은 내용의 ‘2011학년도 수능시행 세부계획’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수능 원서는 8월 25일부터 9월 9일까지 접수한다. 특히 올해는 이미 원서를 접수시켰더라도 지정된 기간(9월 7~9일)에 응시영역과 과목을 바꿀 수 있게 된다. 지난해까지는 원서접수 뒤에는 변경이 허용되지 않았다. 원서를 다시 써서 제출하면 되고 지정기간 동안 변경 횟수는 제한이 없다.



올 수능은 당초 11월 11일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일정과 겹쳐 일주일 늦춰졌다. 그러나 대학별 전형 일정 등을 감안해 성적은 예정대로 12월 8일까지 통지할 계획이다.



원서 제출 방법도 달라진다. 지난해까지는 수험생이 응시원서 교부처에서 원서를 받아 손으로 직접 작성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온라인 접수 프로그램에서 원서 내용을 입력하고 출력해 사진을 붙인 뒤 제출하면 된다.



또 이번 수능에서는 시험문항의 70%가량이 EBS 교재에 나온 개념·그림 등을 활용하거나 지문을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연계 출제된다. 평가원은 연계 대상인 EBS 교재 127권도 공개했다.



▶▶2011학년도수능시행세부계획공고



김민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