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살마을 운동’에 참여하려면

세살마을 운동에 참여하려면 경원대 부설 세살마을연구소(소장 최혜순) 홈페이지(www.sesalmaul.com)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행복한 엄마·아빠 교실’은 출산을 앞둔 예비부모가 대상이다. 매주 네 시간씩 4주간 총 16시간에 걸쳐 수유와 기저귀 갈기, 마사지, 배변 훈련 등 아기를 돌보는 방법과 놀이 방법, 육아일지 작성법 등을 가르쳐 준다. 또 ‘내일 엄마 내일 아빠 교실’은 남녀 대학생 및 미혼 남녀가 대상이다. 역시 4주간 총 16시간 동안 결혼과 부모 됨의 의미와 가치, 아이의 심리 발달에 대한 이해 등을 배울 수 있다. 두 프로그램 모두 경기도 성남시의 경원대와 인천 남동구 구월동의 가천의대 길병원에서 열린다. 특정 단체나 기업·교회 등이 수강생을 20명 이상(‘행복한…’은 반드시 부부 단위로 10쌍 이상)을 모집해 신청할 경우 원하는 장소에서도 교육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아직은 수도권에서만 가능하다.



‘행복한 엄마·아빠 교실’ 등 다양한 강좌

서울시 도 강북·강서·종로·도봉·서초구 등의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영·유아기 대상의 부모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건강가정지원센터 홈페이지(www.familynet.or.kr)로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앞으로 세살마을 운동과 연계해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