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인배 김대현’… 팬과 약속 지키려 위험 무릅쓰고 파4서 1온 시도

상금 랭킹 1위인 장타자 김대현(22·하이트·사진)은 드라이버를 꺼내 들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팬들을 위해 18번 홀에서 드라이버로 한 번에 그린을 노리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전장 375야드에 약간 내리막인 18번 홀은 평지로 치면 360야드 정도의 거리다. 그만큼 칠 수 있다고 해도 그린을 노리기는 매우 어렵다. 페어웨이는 좁고, 그린 앞에 긴 연못이 있다. 뒤로 넘어가면 OB다. 매우 정교해야 한다.



10언더로 3위 차지

총알처럼 날아간 김대현의 티샷은 그린에 올라가지 못했다. 그린 왼쪽의 언덕에 떨어졌다. “의도한 페이드가 걸리지 않아 왼쪽으로 갔는데 거리는 비슷했다”고 김대현은 말했다. 그는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고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그는 “어제도 이 홀에서 드라이버를 칠 걸 그랬다”고 후회했다.



김대현은 10언더파 3위로 경기를 끝냈다. 우승 가능성이 가장 컸던 그가 3위에 머문 이유는 3라운드 때 이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했기 때문이다. 하이브리드로 친 티샷이 해저드에 빠지면서 문제가 시작됐고 벌타를 받고 친 샷이 그린을 넘어갔다. 트리플 보기는 우승권 선수로서는 대참사다. 웬만한 선수 같으면 스코어 카드를 제출한 후 화가 나서 집(숙소)으로 돌아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그는 경기 후 웃는 얼굴로 줄을 선 갤러리에게 사인을 해줬다.



김대현은 “기분은 그리 좋지 않았지만 사인을 회피하는 것은 멀리서 응원해 주러 오신 분들에게 할 도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골프의 빅스타들, 특히 장타를 치는 선수들은 자만해지고 팬 서비스에는 무감각한 경우가 많다. 김대현은 “세미프로인 아버지(50)로부터 ‘항상 겸손하라’는 말을 듣고, 이를 실천하려 노력한다”고 했다.



용인=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