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 6학년 때 『수학의 정석』 공부한 ‘괴물’

미국에서 공부하는 한국인 고교생이 매년 전세계 수학 고수가 모여 실력을 겨루는 국제수학올림피아드(IMO) 대회에 미국 대표로 출전하게 됐다. 미국 뉴저지주 올드태판에 사는 나인성(17·사진) 군이 그 주인공이다. 서울 대원외국어고에 다니던 나 군은 국세청에 근무하던 부친 나동균씨가 지난해 1월 뉴욕 세무관으로 발령받으면서 가족들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왔다.



국제수학올림피아드 미국 대표로 뽑힌 나인성군

나 군은 뉴저지의 집 근처 노던밸리 고교 10학년에 전입하자마자 학교에서 ‘괴물’로 통했다. 첫 시험부터 2등과의 격차를 한참 벌리며 전교 1등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나 군은 51회 대회인 이번 올림피아드에 다른 20만여 명과 함께 응시해 네 차례 선발과정을 거쳐 6명의 미국 최종 대표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대표단은 지난 2일 대회가 열리는 카자흐스탄으로 출국했다. 나군은 한국 국적이지만 시민권이나 영주권 없이도 미국 내 고교에 재학하는 학생이면 참가자격이 있어 미국 대표가 됐다. 나 군 외에 나머지 3명은 중국계 미국인이고 백인 학생은 두 명뿐이다.



올해는 105개국에서 총 534명이 참가해 실력을 겨룬다. 견학 일정을 포함해 대회는 2주 정도 진행되며 실제 시험은 이틀간 6문제를 푸는 것으로 치러진다. 모두 최고 난이도의 서술형으로 그 중 가장 어려운 문제는 한 나라에서 푸는 사람이 한 명 나올까 말까 할 정도로 알려져 있다. 단체전에서 매년 1위는 중국이 차지하고 2위는 러시아이며 3·4위를 놓고 한국과 북한이 경쟁하고 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고등학생들이 보는 ‘수학의 정석’을 보았다는 나 군은 국내외 수학 관련 캠프 등에서 사귄 친구들과 e-메일을 통해 어려운 문제를 나누고 토론하면서 공부를 해왔다.



학교에서 ‘수학의 고수’로 통하는 나군이 수학만 잘하는 것은 아니다. 나 군은 수학 올림피아드에 바로 이어 열리는 세계 언어학 올림피아드에도 미국 대표 8명 중 한 명으로 선발돼 스웨덴으로 날아갈 예정이다. 그는 “학교에서는 수학보다 영어가 더 재미있다”며 “해리포터 시리즈 전7권은 각각 50번도 넘게 봤다”고 말했다. 영문법이나 독해 공부를 따로 하지는 않았지만 워낙 영어 책을 많이 보다 보니 이상한 문장을 보면 어디가 틀렸는지를 금방 알아챌 정도다. 



미국 대표로 뽑힐 정도로 인정받는 학생이지만 대학은 한국에서 가겠다고 한다. 이번 대회가 끝나면 곧바로 한국으로 돌아가 수능시험 공부를 할 예정이다. 나군의 부친은 “아들이 수학 문제 푸는 것처럼 인생을 살까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수학은 반드시 정답이 있지만 인생은 꼭 그렇지가 않은데 아들이 그런 점을 잘 모르고 수학적으로 인생을 판단하지는 않을까 우려된다는 것이다. 나 군은 “초등 4학년까지는 사교육은 일절 안 받았다”며 “그 뒤 이곳저곳 학원에 조금씩 다녔지만 지금은 미국이든 한국이든 다닐만한 학원이 없다”고 말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