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만 현대상선 사장 “실적 점점 좋아져 … 기회 되면 선박 늘릴 것”

“하반기 해운 시황과 실적 전망이 ‘무지’ 좋을 것입니다.”



김성만(사진) 현대상선 사장이 3일 충남 천안 수협중앙회 연수원에서 열린 한국선주협회 사장단 연찬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현대상선은 올 1분기 116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5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6일 2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데 1분기보다 더 좋은 실적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김 사장의 발언처럼 회사는 올 상반기 실적 못지않게 하반기 실적을 더욱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2005~2008년 선박을 발주할 기회가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못했다”며 “지금도 기회가 된다면 선박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무구조개선 약정 체결과 관련해 현대그룹과 채권단이 줄다리기를 벌이는 것에 대해 “올 4월 확정되지 않은 재무구조개선 약정 내용이 나오자 해외 화주들이 불안해하는 바람에 혼이 났다”며 “그룹의 주력사인 현대상선이 하루하루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주면 상황이 더욱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