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신뢰도 1위, 영향력 4위 … 이명박 영향력1위, 신뢰도 4위”

국민은 현재 정치적 영향력이 가장 큰 정치인으로 이명박 대통령을, 가장 신뢰하는 정치인으로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와 김문수 경기지사를 동시에 꼽았다. 이 대통령의 신뢰도는 오세훈 서울시장에 이어 4위에 그쳤다. 박 전 대표의 정치적 영향력은 김 지사·오 시장에 이어 4위였다.

중앙SUNDAY가 동아시아연구원(EAI)·한국리서치와 공동으로 ‘2010 파워 정치인 영향력·신뢰도 평가’를 했다. 2007년과 2009년에 이은 세 번째 조사다. 지난달 29일 전국의 성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했다.

이 대통령과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주요 정치인 12명에 대해 물은 이번 조사는 한국의 정치 리더십 지형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알아보기 위한 것이다. 이들 중 이 대통령, 박 전 대표,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 정몽준 한나라당 전 대표, 정세균 민주당 대표,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정동영 의원 등 7명은 2009년 7월 조사에도 포함된 인물이다.

영향력과 신뢰도를 ‘전혀 없다(0점)’에서 ‘매우 높다(10점)’ 사이 점수로 측정한 조사에서 이 대통령은 세 차례 조사 내내 영향력 1위를 지켰지만 신뢰도는 1위→3위→4위로 떨어졌다. 박 전 대표의 영향력도 2위→2위→4위가 됐다. 처음으로 조사 대상에 포함된 오세훈 시장, 김문수 지사의 약진도 주목할 만하다. 오 시장은 영향력 5.79점, 신뢰도 5.25점을, 김 지사는 각각 5.82점, 5.40점을 기록해 상위에 랭크됐다. 두 사람 모두 보수 성향의 한나라당 지지층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하지만 이들보다 영향력에서 뒤진 박 전 대표는 중도층에서 우위를 보였다. 세종시 문제로 대통령과 대립하면서 한나라당 지지층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 반면 중도층이나 반대파의 평가는 개선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6·2 지방선거 패배를 책임지고 물러난 정몽준 전 대표는 영향력 9위(4.35점), 신뢰도 10위(4.15점), 세종시 수정법안 통과에 실패한 정운찬 총리는 영향력 5위(4.67점), 신뢰도 9위(4.29점)를 기록했다.

선두그룹은 한나라당 소속 정치인이 채웠지만 중간그룹에서 야권의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영향력에서 정세균 대표가 6위(4.61점), 한명숙 전 총리가 7위(4.58점), 유시민 전 장관이 8위(4.55)였다. 신뢰도에선 유 전 장관이 5위(4.63점)로 올라섰고 한 전 총리가 6위 (4.50점), 정 대표가 7위(4.37점)였다. 이들은 2007년, 2009년엔 3점대였다.

반면 정동영 의원(영향력 3.74점-12위, 신뢰도 3.81점-12위), 이회창 대표(영향력 3.91점-11위, 신뢰도 3.92점-11위)는 하위권에 머물렀다.

이번 조사에선 “차세대 대권 주자감은 누구인지”도 물었다. “없다”(21.9%)와 “잘 모르겠다”(33.3%)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나머지는 김두관 경남지사(15.0%), 안희정 충남지사(12.9%), 나경원 한나라당 의원(12.0%), 원희룡 한나라당 의원(11.5%) 순으로 답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