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프간서 검증된 신형 통합통신체계 한국서 운용 검토”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성능이 입증된 신형 지·해·공 통합공중통신체계(BACN)를 한국에서 운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제프리 레밍턴 미 7공군사령관(중장·사진)은 2일 연세대 동서문제연구원이 주관하고 공군본부가 후원한 ‘제13회 항공우주력 국제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미 7공군이 BACN 운용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미 7공군은 한반도 방위를 목적으로 오산에 배치된 부대다.



레밍턴 미 7공군사령관 밝혀

레밍턴 사령관은 “BACN은 아프간의 산악지형에서도 그 효과가 입증됐다”면서 “고(高)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는 물론, 육·해·공군과 데이터링크 정보 및 음성 통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군은 현재 한반도 전장구역에서 BACN 운용에 대한 검토를 시작했으며, 이는 앞으로 연합작전지원 능력을 향상시키는 주요 자산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BACN을 갖추면 전투기가 지상의 휴대전화와도 소통할 수 있다.



BACN은 또 F-15와 F-16, F-22 전투기가 서로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해준다. 스텔스 전투기인 F-22가 북한 탄도미사일 또는 핵기지를 공격하기 위해 앞장서서 들어갈 때 F-15, F-16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면서 뒤따라 갈 수 있다는 것이다. 주한 미 공군은 또 오산에 배치된 ‘탱크 킬러’ A-10 공격기 20여 대에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도록 변환 작업도 시작했다. A-10기가 지상 공격을 할 때 표적 데이터를 자동으로 입력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는 “곧 한국 공군의 KF-16과도 상호운용이 가능한 데이터링크 체계를 갖추면 연합 공군력이 크게 발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