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네티즌 “욘하짱 사망이 사실인가"

박용하 일본 언론 캡쳐
탤런트 겸 가수인 박용하(33)가 사망하자 일본 팬들은 ‘믿을 수 없다’ ‘죽음의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큰 충격을 받고 있다. 박씨는 30일 오전 5시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목을 매 자살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박씨는 드라마 ‘겨울연가’를 통해 한류스타 반열에 올라 일본과 동남아에서 큰 인기를 끌었고 가수로도 활동했다. 그는 30일 오전 콘서트 스케줄 관계로 일본에 갈 예정이었다.

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박용하의 일본 공식 사이트인 ‘서머페이스 재팬’(www.summerface.jp)은 일본 팬들의 접속으로 불통이 되기도 했다. 일본 포털사이트 야후재팬은 박용하 사망 소식이 국내 언론을 통해 전해진지 1시간 만에 산케이신문 등을 인용해 ‘톱 뉴스’로 전했다. 교도통신과 니혼TV도 “박용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을 긴급 속보로 전했다.

중앙일보 일본어판 기사 게시판과 일본 연예 사이트 등에는 일본 팬들의 추모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욘하짱(박용하의 애칭)이 사망한 것이 사실인가” “‘겨울연가’의 상혁(박용하 역)이 정말 저 세상으로 갔나, 믿기지 않는다” “믿을 수 없다. 눈물조차 나오지 않는다. 왜 그랬을까. 하늘에 있을 그의 명복을 빈다” “아까운 배우가 하늘나라로 갔다. 부디 편안히 쉬길 바란다” “그의 노래도 좋아했고 드라마 ‘겨울연가’도 좋아했는데 죽었다고 생각하니 너무 그립다”며 그의 죽음에 당혹스러움과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일부 일본 네티즌은 한국 연예계를 거론하며 “‘악플’이 그를 죽음으로 몰고갔다” “한국은 1년마다 연예인을 잃어버린다. 잇따른 죽음은 한국 네티즌의 악플 때문이다” “한국 사회 분위기가 어때서 계속 연예인들이 자살하는가” “성상납 등으로 한국 여자 연예인이 자살한 적이 있었다. 이번엔 또 무슨 이유로 자살을 선택했을까” 등의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박용하의 죽음으로 인해 ‘베르테르’효과를 걱정하는 분위기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일본의 ‘한류 아줌마’들이 그를 따라 자살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한국 연예인은 사회적 영향이 크기 때문에 그들은 늘 행동을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용하는 최근 한류시장을 타깃으로 제작될 드라마 ‘러브송’에 배우 윤은혜와 함께 캐스팅된 상태였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