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쇼핑몰 '몰카 마케팅' 논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백화점이나 의류매장에'몰래 카메라'를 설치해 놓고 고객의 성.연령.인종 분석은 물론 구매행태까지 파악하는 마케팅 리서치업이 성행하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예전에는 매장 방문객 면접조사로 구할 수 있었던 자료들을 이제는 비디오 촬영으로 간단히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고객 촬영해 구매행태 분석… "사생활 침해" 원성

'비디오 마이닝(Vedio mining)'으로 불리는 이 마케팅 기법의 선두주자는 소비자 조사업체인 '쇼퍼트랙'이다. 이 회사는 현재 갭.바나나리퍼블릭 등 130개 소매업체와 380개 쇼핑몰에 4만개의 카메라를 설치해 두고 방문고객들을 촬영해 각종 데이터를 뽑아내고 있다.



화재경보기 모양의'몰래 카메라'에 연결된 쇼퍼트랙의 메인 컴퓨터는 비디오 화면을 분석해 매장 방문객 가운데 어린이나 구경만 하는 사람들을 뺀'진짜 고객'을 가려내 이들이 매장 안에서 어떤 물건을 사는지를 분석한다. 빌 마틴 쇼퍼트랙 사장은 "우리가 파악하는 자료는 정부가 발표하는 소매판매 통계와 내용이 비슷하지만 두 달 먼저 나온다"고 말했다.



하지만'몰카 마케팅'에 대한 사생활 침해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사생활 권리 옹호 단체인'사적인 시민'의 로버트 불마시 회장은 "소매업체를 방문했다고 해서 그 업체로부터 실험용 쥐 취급을 받아도 좋다고 허용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