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첫 여성 부시장 나왔다

서울시에 처음으로 여성 부시장이 탄생했다. 서울시는 29일 신임 정무부시장에 조은희(49·사진 오른쪽) 여성가족정책관을 임명했다. 서울시에서 여성 1급은 여러 명 있었으나 부시장에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무부시장은 시의회·국회·언론 등의 관계를 조율하는 업무를 맡는다. 조 부시장은 이화여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영남일보·경향신문 기자를 거쳐 청와대 문화관광비서관, 우먼타임스 편집국장 등을 거쳤다. 이후 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전문위원을 거쳐 2008년 5월 서울시 여성가족정책관에 임명됐다.

또 이날 행정1부시장에 권영규(55·왼쪽) 경영기획실장, 행정2부시장에 김영걸(57) 균형발전본부장이 각각 임명됐다. 행정 1부시장은 일반행정과 복지, 2부시장은 교통·도시개발 분야를 나눠 맡는다. 권 부시장은 경북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23회)에 합격했다. 김 부시장은 고려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했다. 기술고시(15회)에 합격한 뒤 1979년 서울시에 들어와 청계천 노점상 이주, 지하철 9호선 건설, 광화문광장 조성 등을 담당했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