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A에서 한국전쟁 사진전 연 정인용군

사진전을 찾은 재향군인회 미 서부지회 임원들이 정인용군(왼쪽)을 격려하고 있다.
미국에 유학 중인 고교생이 최근 한국전쟁을 주제로 한 교내 사진전을 열어 화제다. 캘리포니아주 LA 인근의 사립고 페어몬트 프렙 아카데미에 재학 중인 정인용(11년·한국 고2)군이 그 주인공. 정군이 회장을 맡고 있는 사진 동아리는 지난 11일 교내 극장에서 한국전 당시 사진들과 참전용사 3명의 사진·인터뷰 내용을 전시했다.



할아버지가 목숨 건 전쟁, 알리고 싶었죠

정군은 “친구들이 한국전쟁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이 안타까워 사진전 주제로 삼자고 동아리 친구들을 설득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전시회는 정군에게도 특별한 의미를 지닌 행사였다. 인터뷰 대상 참전용사 세 명 가운데 한 명이 바로 정군의 조부 정성택씨였기 때문이다. 육군 대위로 예편해 화랑무공훈장을 수훈한 정씨는 평소 정군에게 참전 당시 이야기를 자주 들려줬다고 한다. 정군은 “할아버지가 1년 전 뇌출혈로 쓰러지셨다”며 “더 늦기 전에 자랑스러운 할아버지가 목숨을 걸고 싸웠던 그 전쟁을 알리고 싶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정군은 서울 자택과 청주의 노인전문병원을 여러 차례 오간 부친 정태우씨 덕에 할아버지와의 인터뷰를 완성할 수 있었다. 이렇게 준비된 전시회는 다른 문화권 학생들과 교사들에게도 호평을 받았다. 정군은 “친구·선생님의 반응이 좋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전쟁과 할아버지를 더 많은 이들에게 기억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임상환 미국 LA중앙일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