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팝업] 이중섭 황소 35억대 낙찰 … 경매 최고가 경신은 실패

이중섭의 유화 ‘황소’(1953년 작 추정).
국내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 도전이 실패로 돌아갔다.

미술품 경매사인 서울옥션이 29일 오후 평창동 경매장에서 실시한 117회 경매에서 이중섭이 1953년께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유화 ‘황소’가 35억6000만원에 낙찰됐다.

이 작품은 애초 추정가가 35억-45억원으로, 박수근의 ‘빨래터’가 2007년 5월22일 서울옥션 경매에서 세웠던 45억2000만원의 최고가 기록을 깰지 관심을 모았으나 결국 기록 경신에는 실패했다.

시작가 34억원에 경매를 시작한 이 작품은 전화응찰자에 의해 낮은 추정가 수준인 35억6000만원에 낙찰됐고 ‘빨래터’에 이어 2위 기록을 세우는데 그쳤다.

가로 51.3cm, 세로 35.3cm 크기의 ‘황소’는 어두운 배경 위에 소 한 마리의 모습을 역동적으로 그린 유화다.

이 작품은 부동산 관련업을 하는 박태헌(87)씨가 소장하고 있던 것으로, 박씨는 1955년 미도파화랑에서 열린 이중섭 개인전에서 가족을 소재로 한 작품 3점을 샀지만 이중섭이 자신의 가족에게 그 작품을 선물하기를 원해 ‘황소’ 그림과 교환한 이후 지금까지 이 그림을 소장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재숙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