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전기안전공사, 32개 국가 건물 관리 MOU

전기안전공사는 국내 각종 전기 관련 시설물에 대한 정기 점검과 검사, 안전관리를 대행하는 게 주요 업무다. 안정적인 사업 영역이 있지만 거꾸로 새로운 일거리를 찾는 데도 한계가 있다. 그렇다 보니 수익을 올리기도 쉽지 않다.

임인배 전기안전공사 사장이 2008년 첫 부임했을 때 공사의 자본이 473억원이나 잠식된 상태였다.

임 사장은 국내 고객사들이 해외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는 것에 주목했다. 그들과 동반 진출한다면 꽉 막힌 국내 사업 영역의 한계를 벗어날 수 있다는 판단이었다.

먼저 본사에 해외사업을 전담하는 성장동력본부를 만들었다. 이 본부를 중심으로 공사에 정기점검을 받는 건설회사 가운데 해외에서 건축물을 짓고 있는 회사를 접촉하기 시작했다. 그 건축물에 대한 점검과 검사를 공사에 맡겨달라는 것이었다. 이런 전략은 보기 좋게 들어맞았다. 사우디아라비아·중국·태국·스페인·불가리아 등 총 32개 국가에 진출한 기업들과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지난해 해외사업에서만 30억원의 수익을 냈다. 1년 만에 적자 기업이 100억원대 흑자를 올린 것도 새 수익원을 찾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지난 24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2010 대한민국 전기안전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ABB 코리아 김형 상무(오른쪽에서 세번째)가 산업포장을, 박만봉 GS건설 부장(맨 오른쪽)이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등 모두 20명이 수상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공사는 필리핀과 카타르, 두바이 등 현지 정부들과도 MOU를 체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는 공사 창립 5년 만에 처음으로 두바이에 해외사무소를 만들 계획이다. 동남아나 중동 국가에 전기안전 컨설팅 수출도 적극 추진한다.

이런 게 가능한 것은 공사의 기술력이 세계 수준에 도달해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국내 조선사들은 전기시설로 가득 찬 선박에 대한 안전검사를 외국에 맡겼지만 이젠 전기안전공사를 찾고 있다.

최근엔 지능형 홈 분전반 등 녹색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길을 찾고 있다. 기존의 누전차단기는 가정의 전기 사용에 과부하 등 문제가 있으면 전기를 자동 차단한다. 그러나 지능형 분전반은 여기서 한 걸음 나아가 과전류·누전 등의 전기안전상태를 실시간으로 관제센터에 보내 모니터링하게 하고, 이상이 생기면 즉시 해당 가정에 연락하거나 담당자가 출동하게 하는 시스템이다. 2008년 전주한옥마을, 지난해 경주 양동민속마을에 설치해 시범운영 중이다. 임 사장은 “국내 화재 사고의 19%가 전기 관련 화재로 추산된다”며 “정보기술(IT)을 이용한 지능형 홈 분전반 개발로 실시간으로 전기안전상태를 살핀다면 사고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