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주공항,중부권 거점공항으로 뜬다

여름철 여행 성수기를 앞두고 청주국제공항이 일본 오사카, 홍콩, 태국 방콕 정기노선 운항을 준비하며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도약을 꿈꾸고 있다. 그 동안 청주공항은 중국 베이징 노선을 제외하고 대부분 부정기 전세기를 운항했다. 하지만 지난달부터 중국 옌지, 오사카 노선 운항을 시작했다.



8월부터 홍콩, 9월 오사카·방콕 정기노선 운항

중국 노선의 경우 베이징은 아시아나 항공이 주 2회(수·토), 남방항공이 옌지노선을 주 2회(화·토) 정기적으로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 29일부터 8월 19일까지 20여 일간 중국 시안노선에 전세기를 띄운다. 심천항공은 지난 4월부터 매주 2회(목·일) 창사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7~8월에는 중국 창춘과 홍콩, 필리핀 마닐라 등의 전세기 운항이 예정돼 있다.



일본 오사카는 대한항공이 지난 21일부터 8월 31일까지는 매주 3회(월·목·토) 전세기 형태로 운항하고, 9월 1일부터는 주 4회(월·수·금·일) 정기노선으로 전환한다. 대한항공은 8월 1일부터 홍콩노선에 주 3회(화·목·토), 9월 1일부터 방콕노선에 주 2회(일·목) 정기노선을 운항할 예정이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월 한달 간 청주공항 이용객은 11만957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가 늘었다. 5월 이용객 수는 1997년 개항 이후 최고치다. 충북도는 청주공항 이용객을 늘리기 위해 ▶외국인 출국납부금(1만원) 지원 ▶국제선 이용객 주차료 50%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충북도는 청주 공항 활성화를 위해 ▶공항 북측 진출입로 개설 ▶항공복합산업단지와 항공정비단지(MRO) 사업 지원 ▶중부권 대형 공항 육성 ▶활주로 연장 ▶화물청사 증축 ▶수도권 전철 연장 등을 최근 정부에 건의했다.



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