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운찬 “세종시 본회의 부결 땐 책임지라면 지겠다”

정운찬 총리가 27일 세종시 수정법안의 국회 본회의 처리와 관련, “(법안 부결 시) 책임을 지라고 하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서울 잠실의 남포교회에서 부인 최선주 여사와 함께 예배를 보고 나오다 기자들이 “세종시 계획 수정법안이 부결되면 야당 등에서 책임질 것을 요구할 텐데 어떻게 하겠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국회 국토해양위에서 부결된 세종시 수정법안은 28~29일 열리는 본회의에 상정되더라도 통과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 총리는 그런 사정을 잘 알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한 만큼 수정안이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못하면 자진 사퇴할 뜻이 있음을 시사한 셈이다.



총리직 자진 사퇴 시사

정 총리는 6·2 지방선거 직후 사퇴 의사를 이명박 대통령에게 직접 밝혔다. 이 대통령이 그걸 바로 수용하지 않고 “업무에 전념해 달라”고 했다.



정 총리는 요즘 평소처럼 업무에 열중하고 있다. 23일 총리실 간부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선 다음 달 집무를 시작하는 야당 시·도지사, 진보 성향의 교육감 등과 정책을 조율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그래서 “정 총리는 세종시만의 총리가 아닌 만큼 수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되더라도 유임될 것”이라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청와대에선 후임 총리를 물색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정 총리도 그걸 잘 알고 있다. “책임지라고 하면 책임지겠다”고 한 것은 자신의 거취에 대한 결심이 이미 섰기 때문에 나온 발언일 수도 있다.



다만 변수는 있다. 세종시 수정법안이 29일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않고 9월 국회로 넘어가는 경우다. 이때엔 이 대통령이 어떤 판단을 할지 미지수다. 언론과 야당의 치밀한 검증을 극복할 수 있는 후임 총리감을 찾는 일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강주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