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부모가 알아야 하는 대입 수시컨설팅



 대입 수험생들은 이맘때쯤부터 수시 준비를 위해 입시 컨설팅 기관을 찾는다. 그런데 준비 없이 무작정 찾아간다면 제대로 된 수시 전략을 짤 수 없다. 입시 상담 전문가들은 “추상적이고 무리한 바람보단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질문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수시 컨설팅에 대해 학부모들이 갖고 있는 대표적인 오해와 준비 사항들을 알아봤다.

“무조건 상향지원은 안돼…지원 가능선을 판단하라”



#1 - A 학생의 6월 모의평가 평균 등급은 4.5등급. 내신 평균도 비슷했다. 그러나 A 학생의 학부모는 “수능에선 좋은 성적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컨설턴트에게 “서울중위권 대학 선의 상향지원 전략을 짜 달라”고 요구했다. 컨설턴트는 “무조건적인 상향지원은 금물”이라며 “현실적인 등급 상향 가능성을 생각해야 한다”고 설득했으나 학부모의 요구는 달라지지 않았다.



#2 - B 학생은 특정 분야 장관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내신 성적은 주요과목 평균 5.5등급 이었고 생활기록부엔 장관상과 연계된 비교과활동이 적었다. 교과성적 부진을 설명할 만한 근거도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B 학생의 학부모는 입학사정관전형으로 서울권 내 대학 진학을 고집했다. 컨설턴트는 입학사정관 전형의 취지와 실제 입학사례를 중심으로 학부모를 설득하는데만 컨설팅 시간 1시간을 모두 쓸 수 밖에 없었다.

 

 입시 컨설턴트들이 꼽는 잘못된 수시모집 지원전략 컨설팅의 대표적 사례다. 수시모집의 전체적인 맥락을 이해하지 못한 채 무리한 지원전략을 짜달라고 원하거나 특정 전형에 대한 오해 때문에 빚어진 결과다.

 

정시지원전략부터 방향 잡아야



 비상에듀 이치우 평가연구실 실장은 “수능 대박 신화는 극히 이례적”이라며 “수시모집은 무조건 상향지원해야 한다는 것은 큰 오해”라고 지적했다. 그는 “6월 모의평가보다 실제 수능에서 성적이 오른 경우에도 1.5 등급 이상 상승하기는 힘들다”고 덧붙였다. 수능성적 상승폭에 대한 현실적인 판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따라서 ‘내신+수능’ 중심의 수시모집 일반전형을 고려 중인 학생들은 6월 모의평가 성적을 기준으로 지원가능한 정시대학을 뽑아보는 것이 우선이다. 무료 입시 사이트도 많아 비용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 정시 지원가능대학을 3~4개로 압축해 동일 지원 또는 소폭 상향지원하는 전략이 좋다. 이 실장은 “컨설팅 자리에선 이것을 기준으로 소폭 상·하향해 지원 가능선을 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험생의 내신·수능점수를 각 대학별로 자체 변환하는 계산을 거치면 지원 가능성을 좀더 정확히 진단해볼 수 있다는 것이다.



특이 합격사례를 일반화하는 것은 오해



 입시 컨설턴트들이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가 ‘대외수상 1~2회 정도의 경력으로 입학사정관제 또는 특별전형이 가능한 곳이 없겠냐’는 질문이다. 지원자격을 겨우 충족시킨 정도로 합격 가능성을 기대하는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 내신·논술·면접·비교과 등 전형요소들이 어떻게 복합적으로 점수화되는지 이해하지 못한 경우들이다. 이투스청솔 이종서 교육컨설팅 이사는 “특이 합격사례를 일반화해 잘못 이해할 때가 많다”며 “학생부와 논술·면접 등 대학별고사가 큰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간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외수상·활동경력이 학생부의 교·내외 경력과 맞물려 설명돼야 잠재력과 성장가능성을 평가 받을 수 있다. 오랜 기간 준비해 확실히 이 분야에서 특화된 학생이란 것을 증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자녀의 학습상황 정확히 파악해야



 “1년 동안 논술 공부를 했습니다. 논술전형에 지원 가능하지 않을까요?” 컨설턴트가 판단하기 어려운 질문 중 하나다. 학생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들어있지 않기 때문이다. 1년 동안 어떤 교사한테 지도를 받았는지, 어느 정도 양의 독서를 했는지, 교·내외 대회에는 참가해봤는지 등 학습과정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있어야 한다. 수학·과학 우수자 전형처럼 특정과목에서의 자기주도학습 능력을 보여야 하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학생부에 기록되지 않는 비공식적인 활동이었더라도 노력과정을 설득력 있게 보여 줄 수 있는 소재가 있는지를 찾기 위해서다.



 이 이사는 “수시 지원전략 컨설팅은 수능까지 남은 기간의 학습법과 연동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금까지의 영역별 학습상황과 향후 학습계획을 파악해야 수능 점수의 상향 가능성을 진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능 영역별 준비, 논술·면접 등 대학별고사준비 정도를 정확히 체크해 컨설턴트에게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설명] 지난 6월 평가원 모의고사 직후 열린 한 입시설명회에서 학부모와 수험생이 수시모집 입시전략을 주의 깊게 듣고 있다.



<정현진 기자 correctroad@joongang.co.kr/사진=황정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