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0년대엔 참기름·계란·설탕·내의, 70년대 식용유·치약·통조림 인기

“백화점은 상품 판매 그 이상을 추구하는 도심 속 문화공간입니다. 백화점 쪽에서 고객에게 제공하는 가치가 고객이 지불하는 가격보다 당연히 높아야만 합니다. 단지 가격 문제라면 마트에 가야겠지요.”

21일 오후 2시 신세계 본점 뒤편 사무동 18층, 삼성그룹 창업자 이병철 회장의 ‘고객제일’ 휘호가 걸린 방에서 박건현(54·사진) 대표를 만났다. 박 대표는 마케팅 전문가다. 1982년에 입사해 줄곧 신세계에서 28년간 일했는데 지난해 12월 대표이사에 취임하기 전까지 27년간 여러 지점을 거쳐 가며 마케팅에 주력해왔다.

백화점을 도시의 얼굴이라고 말하는 그는 물품 판매에 그쳤던 10여 년 전과 달리 이제는 백화점이 도시생활을 즐기는 명소로 변모했다고 평한다. 과거에는 일본 백화점을 일방적으로 벤치마킹했지만 이제는 일본에서도 한국을 배우러 온다고 한다. 특히 한국형 복합쇼핑몰인 센텀시티점은 일본 방송사들이 빈번하게 찾고 있다.

마케팅 전략을 묻자, 박 대표는 고객과 납품업체, 내부 고객의 조화를 꼽는다. 밖에서 보기에는 모두가 하나로 보이기 때문이란다.

“내부 고객이란 우리 회사 직원들을 말합니다. ‘다 함께, 신나게, 멋지게’ 일하면 자연스럽게 목표가 달성돼요.”

박 대표는 이벤트에 남다른 기획력과 추진력이 있다. 1995년 4월 영등포 지점에서 일할 때, 1000명의 직원들을 10량의 특별열차에 태워 정동진 해맞이 행사를 열었다. 인기드라마 ‘모래시계’가 종영된 직후였다.

“당시에는 인기 코스로 부상하기 전이어서 바닷가에 달랑 소나무 한 그루뿐이었어요. 커피숍도 숙박시설도 없었고요. 영등포역에서 오후 10시에 떠나 신나게 노래하고 웃으며 새벽 5시40분에 정동진에 도착했어요. 해장국 먹고 해돋이 보고 돌아왔지요. 직원들이 무척 좋아했습니다.”

그는 우리나라가 아직도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말한다. 그 이유로 선진국에서는 백화점 매출이 줄어들고 있는데 반해 한국백화점은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든다.

한국백화점의 경쟁력 원천은 카드 사태와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개선된 체질에 있다고 한다. 고객의 요구를 세심하게 반영하고 정보기술을 활용한 인건비 절감도 경쟁력을 강화한다고 한다.

“백화점 인기 선물 변천사를 보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 그림이 그대로 그려져요. 1960년대에는 참기름·계란·설탕·조미료·내의가, 1970년대에는 식용유·치약·통조림 등이 인기였어요. 와인이나 상품권 같은 건 없었답니다. 식용유나 설탕을 사려고 늘어선 행렬이 이곳 본점을 몇 바퀴 돌던 때도 있었어요. 직원들이 막대기를 들고 툭툭 쳐가며 새치기를 못하게 했지요. 지금은 상상조차 못할 일입니다.”

밝게 웃어 보인 박 대표는 글로벌 쇼핑 인프라 구축으로 백화점이 외국 관광객을 불러들이는 데 한몫하기를 희망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