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2만5919개 크리스털로 만든 호랑이



18일 주얼리 브랜드 스와로브스키와 신세계백화점이 ‘물, 환경, 그리고 나눔’이란 주제로 바자행사를 열었다. 패션디자이너 하상백씨가 디자인한 한정판 티셔츠 판매 대금과 19일 경매에 부치는 호랑이 작품의 판매 수익금 등을 모아 물 부족 국가에 보낼 예정이다. 스와로브스키 장인이 132시간에 걸쳐 수공으로 만든 ‘키란’이란 이름의 크리스털 호랑이는 전 세계에 33개, 국내에는 단 한 작품만 있는 한정판으로 총 2만5919개의 크리스털이 사용됐다. 아역배우 남지현양이 크리스털 호랑이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