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르헨, 그리스 꺾으면 … 한국, 나이지리아 비겨도 16강

결국 또 ‘경우의 수’다.



사상 첫 원정 16강으로 가는 길은 역시 멀고도 험하다. 아르헨티나에 1-4로 대패한 한국은 1승1패(승점 3)에 골득실차가 -1이 됐다.



B조에서는 2승(승점 6)의 아르헨티나가 사실상 16강행을 확정지었다. 이날 그리스가 나이지리아를 2-1로 꺾어 한국과 함께 1승1패(승점 3)가 됐고, 골득실차도 -1로 똑같았다. 하지만 다득점에서 한국(3득점)이 그리스(2득점)에 앞서 조 2위가 됐다.



이제 23일 오전 3시30분(한국시간) 열리는 마지막 3차전에서 나머지 16강 진출팀을 가리게 된다.



경우의 수는 매우 복잡하다.



▶한국이 나이지리아에 이길 경우 (2승1패· 승점 6)



그리스가 아르헨티나에 지거나 비기면 무조건 한국이 16강에 오른다.



그리스가 아르헨티나를 이기면 한국·아르헨티나·그리스 세 팀이 똑같이 2승1패가 돼 골득실차에서 가장 뒤진 한 팀이 탈락하게 된다.



▶한국이 비길 경우 (1승1무1패·승점 4)



그리스가 아르헨티나에 지면, 아르헨티나(3승)가 1위, 한국이 2위로 16강에 올라간다. 그리스는 1승2패, 나이지리아는 1무2패.



그리스가 아르헨티나와 비기면, 한국과 그리스가 승점과 골득실차(-1)까지 똑같아져 다득점을 따져야 한다. 따라서 나이지리아와 비기더라도 골을 많이 넣고 비겨야 유리하다.



그리스가 아르헨티나에 이기면 아르헨티나와 그리스가 16강에 오르고, 한국은 4년전과 똑같이 승점 4로 탈락한다.



▶한국이 질 경우(1승2패·승점 3)



그리스가 아르헨티나에 지면 한국·나이지리아·그리스 세 팀이 똑같이 1승2패가 돼 골득실차에서 가장 유리한 한 팀이 16강에 오른다. 그러나 한국은 나이지리아에 지면 무조건 탈락이다. 즉 한국은 0-1로만 져도 골득실이 최소한 -2가 되는데 나이지리아는 최소한 -1이 되기 때문이다.  



이은경 기자



Sponsored by 뉴트리라이트, 한국축구국가대표팀 공식건강기능식품 브랜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