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공일 무역협회장 “올 한국 교역량 사상 최대치 예상”

올해 우리나라의 교역 규모(수출+수입)가 2008년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사공일(사진) 한국무역협회장은 1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우리나라는 4450억 달러어치를 수출하고 4247억 달러어치를 수입해 교역량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을 비롯한 신흥개도국들의 빠른 경기회복과 반도체·자동차 등 주력 품목의 수출 증가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사공 회장은 이어 “유럽발 악재의 장기화와 중국 등 주요국의 출구전략 시행 여부, 불안정한 환율 등 복잡한 대외변수가 존재하지만 올해 수출은 20%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 본격적인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그는 “우리와 교역이 많은 중국·일본 등과의 FTA 체결은 세 나라 모두의 산업경쟁력을 향상시키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며 “농수산물 등 일부 민감한 품목에 대한 효율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해가면서 체결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무역협회는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안으로 무역업계 모바일 경영 구축, 무역 현장지원 강화 등의 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사공 회장은 “무역의 패러다임이 온라인을 넘어 모바일 환경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어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선 무역협회가 앞장서서 다양한 형태의 지원 서비스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는 11월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코엑스몰 입주 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 방침인 만큼 영업 여부는 민간 자율에 맡길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