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고속 낸드 탑재 512GB SSD 세계 첫 출시

삼성전자는 30나노급 ‘고속 낸드플래시’를 탑재한 512GB(기가바이트) SSD(Solid-State Drive·사진) 저장장치를 세계 처음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존의 PC용 저장장치인 HDD(하드디스크 드라이브)보다 세 배 이상 빨라 1분에 DVD 영화 2편 이상을 기록한다. 프리미엄 노트북에 512GB SSD를 탑재하면 비슷한 용량의 HDD를 탑재했을 때보다 배터리를 한 시간 정도 더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 이 회사는 512GB 제품을 다음 달부터 양산하고, 기존의 64·128·256GB 제품에도 고속 낸드플래시를 적용하기로 했다. 전동수 부사장은 “차별화한 기술로 대용량·고성능 프리미엄 SSD와 낸드플래시 메모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DD보다 속도 3배 이상 빨라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