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윗·골리앗 싸움서 다윗이 이겨…아르헨 조급하게 만들면 뜻밖 결과”

그리스전을 마치고 베이스캠프가 있는 루스텐버그로 돌아온 한국 축구 대표선수들이 14일(한국시간) 회복훈련에서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 [루스텐버그 AFP=연합뉴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다. 하지만 다윗이 힘센 골리앗을 무너뜨리지 않았는가.”

허정무, 아르헨전 출사표



허정무(사진) 축구 대표팀 감독이 2010 남아공 월드컵 B조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전(17일·요하네스버그)을 앞두고 14일(한국시간) 루스텐버그 대표팀 숙소에서 열린 단체 인터뷰에서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허 감독은 “아르헨티나는 감독은 물론 선수들도 다혈질 성향이 강하다. 조급하게 만들면 뜻밖의 결과가 나올 수 있다. 한국 축구도 세계의 벽에 도전할 수 있는 시기가 왔다”고 덧붙였다.



허 감독은 “리오넬 메시, 테베스, 이과인, 베론, 마스체라노, 에인세 등 아르헨티나는 뛰어난 선수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고 상대를 높이 평가했다. 하지만 “나이지리아도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몇 차례 기회를 가졌다. 공격에 비하면 수비에 약점이 있다. 상대 공격을 효과적으로 봉쇄하다 보면 우리에게도 역습할 기회가 올 것”이라며 수비만 하고 있지는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허 감독은 “그리스전을 통해 한국은 정말 귀중한 승점을 땄다. 이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겠다는 게 선수단의 각오”라고 말했다. 하지만 승패에 연연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허 감독은 “결과는 나중 일이다. 선수단에 포기하지 말자는 이야기를 했다. 산을 올라가다 보면 가파른 언덕길을 넘을 때 포기하고 싶어진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만 넘기면 정상에 다다르는 경우가 많다. 후회 없는 경기를 하자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주장 박지성은 “아르헨티나와 경기는 비겨도 대만족이다. 하지만 비기겠다는 마음으로 경기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미드필더 이청용은 “프랑스는 우루과이와 경기하면서 모든 선수들이 주인공이 되고 싶어하는 게 엿보였다. 나도 물론 골 욕심이 있지만 팀이 승리한다면 벤치를 지켜도 좋다”고 말했다. 수비수 이영표는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는 수비도 얼마나 재미있을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싶다”라며 아르헨티나의 파상공세를 즐기는 마음으로 막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표팀은 그리스전을 마치고 이튿날인 13일 국제축구연맹(FIFA)이 제공한 전세기를 타고 베이스캠프 루스텐버그로 돌아왔다. 14일 인터뷰를 한 뒤 선수들은 휴식을 취했다. 허 감독은 휴식이 잦은 이유를 묻자 “선수는 기계가 아니다. 육체적·정신적으로 적절한 휴식을 취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 조급한 마음에 1~2시간 훈련을 하는 게 오히려 역효과를 내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허 감독은 그리스전을 마친 뒤 선수들에게 “아르헨티나전에는 아무것도 지시하지 않겠다. 너희들 맘껏 뛰어봐라”고 말한 바 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선수로 만났다가 다시 사령탑으로 격돌하게 된 마라도나 감독에 대해서 허 감독은 “선수로서는 천재적인 재능을 발휘했다. 하지만 감독으로서 평가는 곤란하다. 내가 평가를 내릴 입장도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나이지리아와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아르헨티나의 마라도나 감독은 ‘군기 잡기’에 나섰다. 그는 나이지리아전을 마친 뒤 “선수들이 마치 그동안 골을 넣어본 적이 없는 것처럼 보였다. 많은 기회를 놓친 것을 쉽게 용서하는 듯 보였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스스로 쉽게 용서하지 말라. 축구에서 용서는 대가를 치르게 된다”고 덧붙였다.



루스텐버그=이해준 기자



Sponsored by 뉴트리라이트, 한국축구국가대표팀 공식건강기능식품 브랜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