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역급행버스 10개 노선 추가

10월부터 수원~서울역, 안산~여의도 등 10개 구간에서 광역급행버스가 운행한다. 이 버스는 기존 직행좌석버스보다 운행시간이 평균 15분 정도 덜 걸린다.



수원 ~ 서울역 구간 등 10월부터

국토해양부 고칠진 대중교통과장은 14일 “지난해 8월부터 광역급행버스를 시범운행한 결과 만족도가 높고 수요도 많아 운행 노선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범운행 노선은 용인~서울시청, 남양주~동대문 등 6개였다.



이번에 추가되는 노선은 동남축 2개(수원~서울역, 동탄~서울역), 동북축 1개(양주~서울역), 서남축 3개(안산~여의도, 인천~여의도, 인천~강남역)다. 서북축도 4개 노선(파주~서울역, 고양~강남역, 고양~광화문, 고양~여의도)이 선정됐다. 고 과장은 “신도시와 택지개발 지구를 중심으로 교통수요와 운송 수지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노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직행좌석버스가 편도 기준으로 평균 36개 정류장에 서는 것과 달리 광역급행버스는 최대 8개의 정류장에만 정차한다. 입석승객은 태우지 않는다. 요금은 1700원(카드 기준)으로 직행좌석버스와 동일하며 평균 배차시간은 10~15분이다. 국토부는 다음 달 26일부터 30일까지 해당 노선의 사업자 신청을 받아 8월 중순까지 업체 선정을 끝낼 계획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시작된 6개 노선의 시범운행 결과 이용객은 운행 초기 하루 평균 8200여 명에서 현재는 2만3600여 명으로 늘었다. 이용객 대상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 248명 중 73%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11.3%는 ‘자가용을 두고 광역급행버스를 타게 됐다’고 밝혔다.



강갑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