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마켓, 온라인 소비자 보호 위해 6개 신고센터 운영

G마켓이 ‘THE COMPANY of Korea 2010’ 시상식에서 신뢰기업 부문 2년 연속 수상사로 선정됐다.



THE COMPANY of Korea 2010

2000년 4월 설립된 G마켓은 차별화된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명실공히 온라인 쇼핑업계 1위에 올라선 대표적인 기업이다.



현재 G마켓은 국내 전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약 23.2%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G마켓은 전자상거래 시 고객 정보보호를 위해 에스크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G마켓은 사업 초기부터 고객보호를 위해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전상법)에 의거해 에스크로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소비자피해보상보험계약 등을 체결해 소비자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대표이사의 강력한 의지로 공정거래위원회가 적극 권고하는 ‘공정거래자율준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지난해 9월부터 시민대표와 판매자 대표를 중심으로 ‘불공정거래행위방지협의회’를 설치·운영해 소비자와 판매자의 권익 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G마켓은 상표권자들의 권익보호와 고객의 안전거래를 통한 권익보호를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G마켓은 좋은 시장 만들기 일환으로 GM AP(Good Market Assurance Program)를 운영 중이다.



공정거래센터, 안전거래센터 등 6개의 신고센터로 구성된 GMAP는 어떤 사안에 대해서도 누구나 신고할 수 있으며, 모든 신고에 대해서는 1주일 이내 처리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이 밖에 GMAP는 G마켓 ‘권리침해 신고제도’ 등을 확대 강화했으며 소비자들과 상표권자들이 신고를 용이하도록 온라인상으로 운영 중에 있다.



오두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