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실정에 맞는 노사 모델 찾아야

“공회(工會: 중국식 노조)를 적극 활용하고, 현지 사정에 맞는 노사 협력 모델을 찾을 때가 됐다.”



노동력 부족, 정부도 노동자 적극 보호 … 여건 달라져

유엔 산하 국제노동기구(ILO) 베이징사무소 이창휘(46·사진) 수석자문관은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에 이렇게 조언했다. 식당과 화장실 환경 개선 같은 노력도 주문했다.



이 자문관은 “중국에 노동력 부족 현상이 발생하면서 노동시장이 질적으로 변화했다”며 “특히 신세대 농민공(農民工: 이주 노동자)이 등장한 데다 정부가 노동자의 권리 보호에 적극 나서면서 노사 분규 가능성은 이미 2008년부터 예견됐었다”고 말했다.



중국·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아시아의 노동 현장을 200여 차례 방문한 이 자문관은 1996년부터 ILO에서 일해오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최근 잇따른 파업의 배경은.



“2003년께부터 노동력 공급 부족 현상이 생기면서 노동자들의 발언권이 세졌다. 노동 관련법이 정비되면서 노동자들이 행동하기가 쉬워졌다. 창장(長江)삼각주 공단에서는 산별노조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입장과 태도는.



“중국의 소득 불균형 상황이 남미 수준으로 악화됐고 불균형 확대 속도도 빠르다. 중국 정부는 일부 계층에만 유리한 위안화 절상보다는 대다수 노동자에게 유리한 임금 인상을 선호하고 있다. ”



-환율 조정 대신 임금 인상을 택했다면 중국 정부가 스스로 ‘판도라의 상자’를 연 것인가.



“그렇게 볼 측면도 없지는 않지만 양자 택일은 아니다. 파업은 분명히 증가할 것이고 폭력사태만 없으면 정부가 막지도 않을 것이다. 그래도 한국처럼 정치 민주화 요구가 분출하는 상황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다. ”



베이징= 장세정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