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조직개편·인적쇄신 앞당긴다

이명박 대통령이 6·2 지방선거 이후 처음으로 11일 현장방문에 나섰다. 이 대통령이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에서 제62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겸 제7차 고용전략회의를 주재한 뒤 공연한 학생들에게 커피를 사주고 있다. [조문규 기자]
청와대 조직 개편과 인적 쇄신이 앞당겨질 전망이다. 청와대 핵심 참모는 11일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준비 중이며 준비가 마무리되면 적절한 시기에 개편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이명박 대통령이 우선 7·28 재·보선 전에라도 준비가 되면 청와대를 개편하고, 이후 개각은 여유를 갖고 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간담회에서 “청와대 개편은 7·28 재·보선 이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고, 내각(개편)은 더 그렇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한나라당 초선 51명이 쇄신 촉구 서명에 동참하는 등 여당 내 반발이 커지자 청와대 개편부터 당겨질 수 있음을 밝힌 셈이다. 특히 한 핵심 참모는 “모든 수석들이 책임질 각오가 돼 있다 ”고 강조했다. 사실상 수석 일괄사퇴 입장을 밝힌 것으로, 선거 직후 정정길 대통령실장만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한 비판을 의식한 발언이다. 또 다른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이 대통령이 청와대 인사를 전광석화처럼 빠르게, 또 예상보다 대폭으로 할 수 있다”며 “조직도 일부 개편될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조직개편 논의는 기획관리비서관실이 주도하고 있으며, 국정기획수석실을 폐지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

글=남궁욱 기자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