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라호텔-롯데 면세점 법정다툼

신라호텔이 롯데그룹에서 운영하는 인천공항 내 AK면세점의 영업을 정지시켜 달라는 가처분신청을 11일 인천지방법원에 제출했다.

신라호텔 측은 “롯데가 지난해 말 애경그룹으로부터 인수한 이 면세점을 그대로 운영하는 것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면세점 입찰 때 요구한 ‘동일인 중복 낙찰 및 복수 사업권 취득 불허’ 방침과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롯데가 이미 인천공항 내에서 롯데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는 만큼 AK면세점까지 운영하는 것은 규정 위반이라는 것이다. 인천공항공사는 2008년 면세점 사업자 입찰 때 같은 그룹 계열사들이 중복 낙찰을 받을 수 없도록 했으며, 회사에 따라 팔 수 있는 물건도 제한했다.

신라호텔 측은 “기존 롯데면세점은 술·담배만 팔고 AK면세점은 향수·화장품만 팔 수 있는 권리가 있었는데, 롯데가 AK면세점을 인수하면서 모두를 취급하게 돼 계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롯데 측은 “중복 낙찰 및 복수 사업권 금지는 입찰 때만 붙었던 조건”이라며 “낙찰 후 계약서에는 이런 내용이 명시돼 있지 않아 계약 위반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 판단”이라고 반박했다. 롯데는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AK면세점의 인수를 승인받았으며, 현재 관세청에 ‘면세점 사업권 승계’ 승인을 신청해놓은 상태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