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중수 한은 총재 “오랜 금융완화에 따른 불균형 주의 깊게 점검”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11일 오랜 금융완화 기조가 경제의 불균형을 가져올 수 있어 주의 깊게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이날 한은 창립 60주년 기념사에서 “금리정책은 물가, 경기, 금융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운영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설령 물가가 안정됐더라도 자산가격 급등과 같은 불균형이 발생해 금융위기와 실물경제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현재 물가가 높지 않은 상황에서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총재는 통화신용정책의 선제적 대응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자산가격 거품에 (중앙은행이) 사전적으로 대응하면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견해보다 사후적 대응이 결코 쉽지 않으며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초래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며 사전 대응의 중요성에 무게를 두었다. 이런 배경에서 김 총재는 한은의 금융안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종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