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로호 어디쯤 있을까" 시민들 초조

나로호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 10일 오후 5시 10분, 나로호 발사 9분 만에 통신 두절 소식이 들리면서 시민들의 초조함이 커지고 있다.



나로호가 정상적인 궤도 진입을 수행하고 있는 가운데, 단순히 통신만 두절됐다면 나로호는 현재 목표 궤도에 진입해 과학기술위성 2호가 분리됐을 상황이다.



나로호는 발사 15분 전인 오후 4시46분 자동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발사 3.8초 전에 1단 엔진이 점화되고 추력이 142t에 도달해 힘차게 이륙했다.



나로호는 이륙 215초 후 고도 177㎞ 상공에서 위성을 감싸고 있던 페어링이 떨어져 나가고 이륙 232초 후 고도 196㎞에 이르면 발사체 1단이 분리돼 나가게 돼 있었다.

이어 이륙 395초 후 2단 로켓이 점화되기 시작해 이륙 453초 시점에서 2단 연소종료 및 목표궤도 진입이 이뤄진다는 계획이었다.



또 고도 300여㎞ 상공에 도달하는 이륙 540초 후 시점에서 목표궤도에 진입한 과학기술위성 2호가 분리된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