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중생 성폭행살해한 김길태 사형 구형

여중생을 납치해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길태(33)에게 사형이 구형됐다. 9일 오전 부산지법 형사합의5부(구남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을 사회로부터 영원히 제거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사형이 선고되지 않을 것에 대비해 김에게 30년간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타인의 비난에 대해서는 반항적이면서도 다른 사람의 고통이나 슬픔에 대해서는 관심을 두지 않는 데다 특히 여성에게 매우 적대적이어서 재범의 가능성이 높다”며 “피해자의 고통이나 유족의 슬픔을 고려할 때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은 최후 진술에서 “증거를 대며 인정하라고 해서 인정했을 뿐 정말 기억이 안 난다. 진짜 미치겠다”면서 검찰 구형에 불만을 나타냈다.



선고공판은 25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부산=김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