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사장급 박기준·한승철, 접대 의혹 사실로

박기준 부산지검장과 한승철(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전 대검 감찰부장에 대해 진상규명위원회는 “제기됐던 접대 의혹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다”고 8일 밝혔다. 박 지검장의 경우 부산지검 형사부장으로 있던 2003~2005년 정모(52)씨로부터 6~7회에 걸쳐 식사와 술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박 지검장은 또 지난해 8월 정씨의 구속집행정지신청에 대해 ‘불허’ 의견을 제시한 주임검사에게 “아프다는데 수술받게 해줄 수 없느냐”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1차장검사에게도 "내사사건의 수사 템포를 늦추면 안 되겠느냐”고 부탁하는 등 검사윤리강령을 위반했다는 것이 규명위의 설명이다.



한 전 부장 역시 4회 이상 접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진상조사단 측은 “한 전 부장은 정씨로부터 현금 100만원을 받은 사실을 부인했지만, 정씨의 진술과 현금자동지급기 인출내역 등을 종합한 결과 사실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나 대가성이 없어 사법처리는 어렵다는 것이 진상조사단 측의 설명이다.



홍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