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약업계 ‘샐러리맨 신화’

제약업계에서 ‘샐러리맨 신화’로 불리는 이금기(77) 일동제약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이 회장은 9일 “28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선임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금기 일동제약 회장 퇴진

이에 따라 일동제약은 기존 3인 대표 체제에서 이정치·설성화 2인 대표이사 사장 체제로 바뀐다. 이 회장은 일동제약 계열사인 분유·이유식 업체 일동후디스의 경영에 전념하게 된다.



이 회장은 1960년 입사해 50년간 근무한 ‘일동맨’으로 이 회사의 히트상품인 ‘아로나민골드’를 개발한 주역이다. 84년부터 26년간 대표이사를 지낸 장수 경영인으로도 유명하다.



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