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2%P … 신용 1등급과 10등급 간 대출 금리 차이

금융회사에서 신용대출을 받을 때 신용등급이 가장 높은 사람과 가장 낮은 사람의 금리 차이가 15%포인트 이상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신용등급을 한 등급 올리는 데는 평균 4개월 이상이 걸리지만, 공과금 등을 소액이라도 연체하면 신용등급은 순식간에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각종 대금 5일 이상 연체 땐 신용도 추락

9일 개인신용정보회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에 따르면 6월 현재 국내 주요 금융회사의 신용등급별 평균 이자율을 산정한 결과 등급이 가장 높은 1등급은 연 6.7%, 등급이 가장 낮은 10등급은 연 21.9%로 조사됐다. 1등급과 10등급 간 이자율 차이가 무려 15.2%포인트에 달한다. 예컨대 신용대출로 1억원을 받는다면 1등급과 10등급 간의 이자비용 차이는 연간 1520만원이 난다는 의미다.



2등급의 평균 이자율은 연 7.7%, 3등급 연 9.7%, 4등급 연 12.3%, 5등급 연 15.1%, 6등급 연 16.9%, 7등급 연 19.0%, 8등급 연 20%, 9등급 연 21.3% 등이었다.



신용등급을 한 단계 올리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4.3개월로 나타났다. 반면 신용등급 하락은 순식간에 이뤄졌다.



신용등급을 끌어내리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연체다. 보통 연체 기준은 영업일수 5일 이상, 10만원 이상을 제때 갚지 못한 경우를 말한다.



KCB 관계자는 “신용등급이 3등급인 직장인이 실수로 카드 대금을 두 번 연체했더니 2개월 사이에 7등급으로 네 단계나 떨어진 사례도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대출이나 신용카드 대금뿐 아니라 이동통신 요금, 인터넷 요금, 일반전화 요금, 각종 공과금 등도 제때 내야 한다” 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