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나로호, 소방설비 문제로 발사 연기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의 2차 발사가 9일 오후 5시로 최종 확정됐으나 발사대 주변 소방설비 문제로 연기됐다. 교육과학기술부 김중현 제2차관은 이날 오후 2시 20분께 브리핑을 통해 "소방시설 문제로 발사는 연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문제가 어느 정도로 심각한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김 차관은 이에 앞서 1시30분에 "정부는 오늘 오전 나로호 관리위원회를 열어 발사준비가 모두 완료됨을 확인하고 기상상황과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오늘 오후 5시 발사를 목표로 발사운용 절차를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말했었다.

교육과학부 편경범 대변인은 "문제가 된 해당 설비는 유류화재에 대비해 화약용제와 결합된 소화용액이 오작동으로 인해 3곳의 노즐 중 1곳에서 소화용액이 분출됐다"며 "현재 한국.러시아 전문가들이 원인규명에 착수했다"고 덧붙였다.

교과부는 원인규명후 구체적인 내용을 추가로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