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나대투증권 HTS ‘Hi-Five CEO’ 출시





많이 쓰는 콘텐트만 모아 투자 정보가 한눈에 ‘쏙’



집이나 사무실에서도 쉽게 금융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하는 소위 금융 HTS(홈 트레이딩 시스템)가 날로 발전하고 있다. 금융사마다 새로운 기능과 화면을 담은 HTS를 앞세우고 고객몰이에 나서는 모습이다. 마치 ‘HTS 전성시대’가 온 듯 하지만 최신 HTS도 나에게 도움이 안되고 불편하면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신개념 HTS 출시

이런 가운데 하나대투증권(대표 김지완)은지난달 31일 누구나 쉽게 사용이 가능한 신개념의 HTS인 ‘Hi-Five CEO’를 출시해 눈길을 끈다. ‘Hi-Five CEO’는 일반인들이 날로 복잡해지고 있는 HTS의 사용법에 대해 고민하지 않아도 쉽게 그것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자는 뜻에서 만들어졌다. 이용자가 필요한 정

보를 최소의 화면을 통해 집약적으로 확인하고 쉽게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사용 빈도가

많은 최적의 콘텐트 만으로 구성했다.



하나대투증권이 이 시스템을 내놓은 데는 몇가지 이유가 있다. 무엇보다 그 동안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선보인 HTS가 초보 투자자나 중·장년층이 쓰기에는 너무 화면이 복잡하고 기능도 많아 불편이 적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리고 다양한 옵션과 비슷하지만 조금씩 다른 화면을 양산한 나머지 부작용도 생각보다

컸다. 최신 HTS가 겉으로는 ‘고객 지향’을 표방하지만 실제 사용에 있어서는 고객들의 불편을 오히려 부채질한 면이 없지 않다는 지적인 셈. 각 증권사의 HTS가 전문가와 일반투자가 사이에 구별 없이 획일화된 시스템을 제공해 고객층에 따라 차별화된 서비스 시스템 제공에 실패하고 만 것이다.



최근 하나대투증권이 HTS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사용 실태조사를 한 결과 80% 이상이 10개 미만의 화면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HTS를 선보이기 위해 출시한 것이 바로 CEO 버전이다. 따라서 기존 HTS와는 달리 최소·최적의 화면을 통해 누구라도 쉽게 정보를 확인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만들었다.



‘CEO 보고서’처럼 정제된 정보 고객에 제공

‘Hi-Five CEO 시스템’의 가장 대표적인 특징으로 꼽는 ‘CEO 리포트’는 모든 고객을 CEO로 설정하고 출발한다. 고객이 HTS에 접속하면 당일의 고객 자산 현황, 시장정보, 리서치 정보 및 고객자산 분석 현황 등이 마치 잘 정리된 실제 CEO 보고서를 보듯 한 눈에 들어오게 된다. 그리고 CEO 시스템 내에서 하나대투증권의 온라인 투자자문 서비스인 ‘멘토스’를 연결해 자신이 원하는 투자 전문가인 멘토(Mentor)를 직접 지정하고, 특급프리미엄 투자자문 및 개인별 맞춤 투자 정보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뉴스 조회 역시 주제별 실시간 조회와 함께 한 눈에 필요한 뉴스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글로벌증시 동조화 추세에 맞춰 세계증시 정보도 대폭 보강했다. ‘CEO 카페’라는 코너에서는 다양한 동영상 콘텐트 등을 통해 투자정보 이외의 갖가지 정보도 제공한다.



하나대투증권 CIO 김지은 상무는 “HTS가 일반화 된지 10년이 넘었지만 최근까지도 증권사들은 다양한 화면과 복잡한 기능만을 앞세워 전문가 수준의 시스템 출시에만 힘써왔다”면서 “하나대투증권의 CEO시스템은 고정관념을 깨고 철저하게 고객지향적 설계를 바탕으로 투자자의 눈높이에 맞춘 새로운 개념의 HTS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 문의=하나대투증권 고객상담실 1588-3111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 / 사진제공=하나대투증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