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에 군사기밀 누설 혐의 현역 육군 소장 영장 청구

국군기무사령부는 8일 북한에 포섭된 전직 안기부 공작원 박모(56·일명 ‘흑금성’)씨에게 군사 기밀을 누출한 혐의로 김모 육군 소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박씨는 김 소장과의 개인적인 친분을 이용해 2005~2007년에 접근했으며, 김 소장은 ‘작전계획 5027’ 가운데 자신이 근무했던 중부전선과 관련된 작전 내용을 설명해준 것으로 파악됐다. 김 소장이 알려준 기밀에는 대대·중대 등 운용 및 편성 계획 등이 포함돼 있다.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